언론보도

대한심미치과학회와 관련해서 언론에 보도된 내용입니다.
대한심미치과학회가 더 많이 알려질 수 있도록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프렙과 템포러리, 총의치 인상 과정을 라이브로 볼 수 있는 흔치 않은 기회가 마련됐다. 2019 대한심미치과학회(회장 김기성) 32주년 학술대회(대회장 장원건)가 오는 17일 서울 코엑스 401~403호 강의실에서 열린다. ‘인생은 아름다워, 건강하고 아름다운 봄·여름·가을·겨울’을 대주제로 열리는 이번 학술대회에서는 각 계절에 비유해 교정, 보철, 임플란트 등의 임상강연을 진행하는 것이 특징이며, 특히 라이브 중계로 ‘프렙·템포러리·총의치 인상’ 등의 과정을 보여주는 특별한 강의를 마련했다. 401호 강의실에서 오전 9시부터 ‘봄’에 비유해 고수진 원장이 ‘생기있는 미소를 만드는 교정치료’. 임구영 원장이 ‘아름다운 얼굴은 인생을 즐겁게 한다’를 주제로 교정·양악수술 분야를 다루며 어떻게 아이들의 인상이 밝아지게 되는지의 과정을 보여준다. 이어 ‘여름’에 비유해 김덕중 치과기공사가 ‘내 인생 최고의 크라운’을 주제로 강의하며, 이승규 원장이 ‘아름다운 프렙! 아름다운 템포러리!’를 주제로 자신의 병원에서 실제 치료과정을 라이브로 중계한다. 오후에는 ‘가을’에 비유한 강연으로 김종철 원장이 ‘3D 가상환자를 이용한 진단과 치료’, 권긍록 교수가 ‘삶의 질을 고려한 노인 구강건강: 임플란트 지지 피개의치’를 주제로 강의한다. 이어 ‘겨울’을 주제로 최대균 원장이 ‘심미적인 총의치와 기능적인 총의치는 동일하다’를 주제로 풀덴처 임프레션을 라이브로 중계한다. 또 이번 학술대회에서는 오전 치과위생사를 위한 세션과 오후 국제자매학회 특강 세션이 마련된 것도 특징이다. 오전 403호 강의실에서 김선종 교수가 ‘고령화 시대의 약물남용과 관련한 턱뼈괴사’, 백유진 교수가 ‘신종담배의 역습! 흡연을 넘어서’, 이수정 치과위생사가 ‘생애주기별 보험청구의 꿀팁!’을 주제로 치과위생사를 위한 강의를 진행한다. 오후에는 미국심미치과학회(AACD)의 Jerome Cha 박사가 ‘Enhancing the Artistry of Cosmetic Dentistry…
  • kaed87
  • 2019년 10월 30일
  • 80
  • 0
  • Comments
춘계학술대회서 원인에 따른 안정적 치료·접근법 파악 대한심미치과학회(회장 김기성)가 7일 서울대치과병원 8층 대강당에서 ‘2019 대한심미치과학회 춘계학술대회(대회장 황성욱)를 열어 ‘SPACE- 벌어진 치아의 모든 것’이라는 주제를 220여 회원과 함께 종일 집중적으로 다뤘다<사진>. 학회는 선천적, 후천적인 원인에 따른 공간의 문제를 심미적, 기능적 관점까지 고려해 안정적인 치료 결과를 얻기 위한 진단 및 접근법에 대해 교정 보철 보존 치주 교합 등 다양한 각 분야의 관점에서 심도 있게 고민해보는 시간을 이어갔다. 오전 세션에선 박철완 원장이 ‘교정이냐 수복이냐 그것이 문제로다’라는 주제로 교정적인 입장에서 첫 강연을 이끌었고, 조상호 원장이 ‘정중이개의 전지적 레진 시점’이라는 흥미로운 제목으로 레진을 이용한 접근법을 다뤘다. 이어 김우현 원장은 ‘라미네이트! 안 깨지게 하려면…’을 주제로 예지성 있는 라미네이트 치료법을 설명했으며, 오전 마지막 세션엔 교합 강의로 유명한 Dr. Kerstein이 ‘T-scan Applications in Esthetic Dentistry’를 주제로 강의했다. 오후 세션에서는 이동운 과장이 ‘space에 대한 치주적 고려사항’을 주제로 치주적 관점에서 space를 다뤘고, 장원건 원장은 ‘이 공간을 만든 범인을 잡아라’는 주제로 치과교정 입장에서, 마지막으로 이양진 교수는 ‘Across the Universe : 전치부 splinting의 전략’이란 주제로 보철적인 입장에서 space를 다뤘다. 작년 춘계학술대회 때 ‘DEEP bite’라는 쉽지 않은 주제를 다루어 큰 관심과 성공을 거두며 화제가 됐었던 대한심미치과학회는 이번에도 SPACE라는 또 다른 단일 주제를 통해 벌어진 앞니 치료를 선천적 후천적 원인으로 나눠 다룸으로써 큰 관심을 일으켰다. 학술강연이 끝난 후에는 지난 3월부터 진행한 심미치과학회 인정의 교육원 4기…
  • kaed87
  • 2019년 07월 10일
  • 80
  • 0
  • Comments
서울대치과병원 ‘2019년 대한심미치과학회(회장 김기성·이하 심미치과학회) 학술대회가 다음달 7일 서울대치과병원에서 열린다.   이번 학술대회는 ‘SPACE-벌어진 치아의 모든 것’을 대주제로 심미 치료에서 흔히 마주하게 되는 ‘전치부 벌어진 공간’ 문제에 대해 살펴볼 예정이다.   심미치과학회 황성욱 춘계학술대회장은 “선천적‧후천적 원인에 다른 공간의 문제를 심미·기능적 관점까지 고려, 안정적인 치료 결과를 얻기 위한 진단 및 접근법들에 대해 다양한 각 분야의 관점에서 고민해 보는 학술프로그램으로 구성했다”고 전했다.   이날 박철완 원장이 첫 번째 연자로 나서 ‘교정이냐 수복이냐 그것이 문제로다’를 주제로 강연의 포문을 연다. 이어 조상호, 김우현 원장이 각각 △정중이개의 전지적 레진시점 △라미네이트 ! 안 깨지게 하려면… 등을 주제로 열띤 강연을 선보인다.   또한 해외연자 특강으로 Dr.Robert B. Kerstein의 ‘T-Scan Applications In Esthetic Dentistry’가 진행될 예정으로 기대를 모은다. 아울러 이동운, 이양진 교수와 장원건 원장이 바통을 이어받아 △Space에 대한 치주적 고려사항 치주 △이 공간을 만든 범인을 잡아라 교정 △Across the Universe : 전치부 Splinting의 전략 보철 등을 다룬다. 학술대회 사전등록은 오는 29일까지 심미치과학회 홈페이지(www.kaed.org)에서 가능하다. 치과의사 5만원, 치과기공사0104치과위생사는 3만원이다.   한편 심미치과학회는 지난 2일 서울 삼성동 덴티움 세미나실에서 인정의교육원(원장 장원건) 1‧2‧3기 수료자를 대상으로 특별세미나를 개최해 호응을 받았다. 김동환 원장이 연자로 나서 ‘디지털을 시작하는 치과의사들을 위한 실습 세미나’를 주제로 구강스캐너, 3D프린터, 밀링머신 및 캐드프로그램의 실제 운용 실습 등을 진행했다. 참가자들은 “디지털을 처음 시작하는 입문자에게 가장 최적화된 세미나였다”면서 “디지털 기초부터 임상에 필요한 실질적인…
  • kaed87
  • 2019년 06월 12일
  • 43
  • 0
  • Comments
오래된 임상경험을 가진 ‘강력한’ 연자들과 함께 지난 10년을 돌아보고, 향후 10년을 내다보는 학술교류의 장이 열렸다. 대한심미치과학회(회장 김기성)는 지난 16일 코엑스에서 ‘10년을 돌아보고 10년을 내다본다’를 주제로 학술대회를 열었다. 이날 학술대회에는 사전등록 550여명을 포함해 7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황리에 열렸다. 주최측에서는 개최 즈음 가멕스 등 굵직한 행사가 있는데다 한파가 몰려온 상황임에도 많은 치과인들이 등록으로 응답해준데 대해 성공적이라고 평가했다. 학술대회 중에 마련된 기자간담회에서 김기성 회장은 “이번 학술대회에서는 과거 10년을 돌아보고 앞으로의 10년을 예측해 본다는 주제로 우리가 일상에서 행하는 진료의 장기적인 성공을 위한 임상적인 강연을 모았다”면서 “변화를 추구하는 학회답게 항상 발전하는 모습으로 회원들과 소통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동환 학술대회장은 “교정, 수복, 치주, 임플란트, 상담 및 기공 분야에서 풍부한 경험과 진솔함을 갖추신 연자 분들을 모시고 멀리까지도 내다보는 그 분들의 혜안을 들여다보는 기회를 마련했다”면서 “새로운 시도로 슬라이도(slido) 플랫폼을 도입, 실시간 Q&A 시스템을 구축해 연자는 청중이 실시간으로 올리는 질문을 보면서 답을 하는 등 생동감 넘치는 신선한 진행을 선보였다”고 말했다. 이어 김우현 학술이사는 “최근 학술대회의 최신 경향은 디지털이다. 쉽게, 빠르게 하는 것이 모토지만 제대로 하는지에 대해서는 한 번 되짚어볼 만하다”면서 “기술혁신 앞에서 개인과 직군은 큰 파도 앞에 있는 조각과 같아서 디지털을 접하고 나면 편안해지기보다는 답답한 마음이 들기도 한다. 이런 상황에서 초심으로 돌아가 롱텀 베이스를 기반으로 강의를 할 수 있는 연자를 섭외해 오랜 임상 경험을 바탕으로 앞으로 10년은 어떨지 내다보는…
  • kaed87
  • 2019년 04월 12일
  • 122
  • 0
  • Comments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