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대한심미치과학회와 관련해서 언론에 보도된 내용입니다.
대한심미치과학회가 더 많이 알려질 수 있도록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김명진 회장 “내년 한국 총회 준비에도 만전” 다짐 김명진 회장(앞줄 가운데)가 우즈벡 AAAD 총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한심미치과학회 김명진 고문이 9, 10일 우즈베키스탄 타쉬켄트에서 열린 아시아심미치과학회(AAAD) 연례총회를 주재하기 위해 참석했다. 김 고문은 1년 전 싱가포르에서 열린 AAAD 총회에서 신임회장으로 추대된 바 있다. 김 회장은 AAAD총회가 우즈베키스탄에서 열리게 된 이유에 대해 “중앙아시아의 핵심국가 중 하나인 우즈베키스탄이 지난 수년간 심미치과학회 설립을 추진해 오다가 이번 AAAD총회를 계기로 AAAD 회원국 입회를 공식적으로 요청하는 기회가 되었다”고 설명했다. 김 회장은 현재 14개국에 머물러 있는 AAAD 회원국 수를 2~3년 내로 20개국 가까이 끌어올릴 수 있도록 계획하고 있으며, 우즈베키스탄의 회원국 가입을 출발점으로 카자흐스탄, 키르기스스탄 등 중앙아시아 국가들의 연이은 AAAD 가입이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김 회장은 이번 우즈베키스탄 AAAD 총회를 통해 내년 한국에서 개최되는 제16차 AAAD 학술대회에 대한 적극적인 홍보 및 초청에도 힘을 기울였다. 그는 “2002년 서울에서 개최한 이래 18년 만에 다시 한국에서 열리게 되는 내년 AAAD 학술대회를 대한심미치과학회와 공동으로 착실히 준비하고 있으며, 예전 대회들을 능가하는 성공적인 대회로 치르게 될 것을 확신한다”고 말했다. 함께 참석한 장원건, 김종화 심미치과학회 부회장은 우즈베키스탄 심미치과학회 창립기념 학술대회에서 강의를 펼쳐 우즈베키스탄 치의들의 뜨거운 호응을 얻기도 했다. 출처 : 덴탈이슈(http://www.dtissue.com)
  • kaed87
  • 2019년 11월 26일
  • 34
  • 0
  • Comments
심미치과학회 32주년 학술대회 700명 북적 신임 회장 이동환 부회장 선출, 아시아심미치과학회 준비 최선 고수들이 펼치는 프렙과 템포러리, 총의치 인상 라이브 시술 강연에 임상가들이 열광적인 반응을 보였다. 2019 대한심미치과학회(회장 김기성·이하 심미치과학회) 32주년 학술대회(대회장 장원건)가 지난 17일 서울 코엑스 401~403호 강의실에서 열렸다. ‘인생은 아름다워, 건강하고 아름다운 봄·여름·가을·겨울’을 대주제로 심미보철과 교정, 임플란트 등 개원의들이 관심 있어 하는 주제들로 꾸려진 이번 학술대회에는 700여명의 참가자가 몰려 성황을 이뤘다. 이번 학술대회의 백미는 이승규 원장이 ‘아름다운 프렙! 아름다운 템포러리!’, 최대균 원장이 ‘심미적인 총의치와 기능적인 총의치는 동일하다’를 주제로 진행한 라이브 시술 중계로, 올드크라운 제거, 프렙, 템포러리 릴라인과 풀덴처 임프레션 전 과정을 현장에서 중계해 참가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김덕중 치과기공사가 ‘내 인생 최고의 크라운’을 주제로 연계된 강의를 진행키도 했다. 또 고수진 원장이 ‘생기 있는 미소를 만드는 교정치료’. 임구영 원장이 ‘아름다운 얼굴은 인생을 즐겁게 한다’를 주제로 교정·양악수술을 통해 어떻게 인상이 변하는지의 과정을 보여줘 눈길을 끌었다. 이 외 김종철 원장이 ‘3D 가상환자를 이용한 진단과 치료’, 권긍록 교수가 ‘삶의 질을 고려한 노인 구강건강: 임플란트 지지 피개의치’를 주제로 강의하고, 강의내용에 대한 청중과의 토론으로 살아있는 노하우를 전달하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미국심미치과학회(AACD)의 Jerome Cha 박사, 일본심미치과학회(JAED)의 Masanori Fujisawa 교수의 특강도 진행돼 관심을 끌었다. 이 밖에 치과위생사를 위한 별도의 세션이 구성돼 김선종 교수가 ‘고령화 시대 약물복용과 턱뼈괴사’에 대해, 백유진 교수가 ‘신종담배와 금연’에 관해 강의했으며, 이수정 치과위생사가 나서…
  • kaed87
  • 2019년 11월 26일
  • 20
  • 0
  • Comments
프렙과 템포러리, 총의치 인상 과정을 라이브로 볼 수 있는 흔치 않은 기회가 마련됐다. 2019 대한심미치과학회(회장 김기성) 32주년 학술대회(대회장 장원건)가 오는 17일 서울 코엑스 401~403호 강의실에서 열린다. ‘인생은 아름다워, 건강하고 아름다운 봄·여름·가을·겨울’을 대주제로 열리는 이번 학술대회에서는 각 계절에 비유해 교정, 보철, 임플란트 등의 임상강연을 진행하는 것이 특징이며, 특히 라이브 중계로 ‘프렙·템포러리·총의치 인상’ 등의 과정을 보여주는 특별한 강의를 마련했다. 401호 강의실에서 오전 9시부터 ‘봄’에 비유해 고수진 원장이 ‘생기있는 미소를 만드는 교정치료’. 임구영 원장이 ‘아름다운 얼굴은 인생을 즐겁게 한다’를 주제로 교정·양악수술 분야를 다루며 어떻게 아이들의 인상이 밝아지게 되는지의 과정을 보여준다. 이어 ‘여름’에 비유해 김덕중 치과기공사가 ‘내 인생 최고의 크라운’을 주제로 강의하며, 이승규 원장이 ‘아름다운 프렙! 아름다운 템포러리!’를 주제로 자신의 병원에서 실제 치료과정을 라이브로 중계한다. 오후에는 ‘가을’에 비유한 강연으로 김종철 원장이 ‘3D 가상환자를 이용한 진단과 치료’, 권긍록 교수가 ‘삶의 질을 고려한 노인 구강건강: 임플란트 지지 피개의치’를 주제로 강의한다. 이어 ‘겨울’을 주제로 최대균 원장이 ‘심미적인 총의치와 기능적인 총의치는 동일하다’를 주제로 풀덴처 임프레션을 라이브로 중계한다. 또 이번 학술대회에서는 오전 치과위생사를 위한 세션과 오후 국제자매학회 특강 세션이 마련된 것도 특징이다. 오전 403호 강의실에서 김선종 교수가 ‘고령화 시대의 약물남용과 관련한 턱뼈괴사’, 백유진 교수가 ‘신종담배의 역습! 흡연을 넘어서’, 이수정 치과위생사가 ‘생애주기별 보험청구의 꿀팁!’을 주제로 치과위생사를 위한 강의를 진행한다. 오후에는 미국심미치과학회(AACD)의 Jerome Cha 박사가 ‘Enhancing the Artistry of Cosmetic Dentistry…
  • kaed87
  • 2019년 10월 30일
  • 98
  • 0
  • Comments
춘계학술대회서 원인에 따른 안정적 치료·접근법 파악 대한심미치과학회(회장 김기성)가 7일 서울대치과병원 8층 대강당에서 ‘2019 대한심미치과학회 춘계학술대회(대회장 황성욱)를 열어 ‘SPACE- 벌어진 치아의 모든 것’이라는 주제를 220여 회원과 함께 종일 집중적으로 다뤘다<사진>. 학회는 선천적, 후천적인 원인에 따른 공간의 문제를 심미적, 기능적 관점까지 고려해 안정적인 치료 결과를 얻기 위한 진단 및 접근법에 대해 교정 보철 보존 치주 교합 등 다양한 각 분야의 관점에서 심도 있게 고민해보는 시간을 이어갔다. 오전 세션에선 박철완 원장이 ‘교정이냐 수복이냐 그것이 문제로다’라는 주제로 교정적인 입장에서 첫 강연을 이끌었고, 조상호 원장이 ‘정중이개의 전지적 레진 시점’이라는 흥미로운 제목으로 레진을 이용한 접근법을 다뤘다. 이어 김우현 원장은 ‘라미네이트! 안 깨지게 하려면…’을 주제로 예지성 있는 라미네이트 치료법을 설명했으며, 오전 마지막 세션엔 교합 강의로 유명한 Dr. Kerstein이 ‘T-scan Applications in Esthetic Dentistry’를 주제로 강의했다. 오후 세션에서는 이동운 과장이 ‘space에 대한 치주적 고려사항’을 주제로 치주적 관점에서 space를 다뤘고, 장원건 원장은 ‘이 공간을 만든 범인을 잡아라’는 주제로 치과교정 입장에서, 마지막으로 이양진 교수는 ‘Across the Universe : 전치부 splinting의 전략’이란 주제로 보철적인 입장에서 space를 다뤘다. 작년 춘계학술대회 때 ‘DEEP bite’라는 쉽지 않은 주제를 다루어 큰 관심과 성공을 거두며 화제가 됐었던 대한심미치과학회는 이번에도 SPACE라는 또 다른 단일 주제를 통해 벌어진 앞니 치료를 선천적 후천적 원인으로 나눠 다룸으로써 큰 관심을 일으켰다. 학술강연이 끝난 후에는 지난 3월부터 진행한 심미치과학회 인정의 교육원 4기…
  • kaed87
  • 2019년 07월 10일
  • 99
  • 0
  • Comments

Close Menu